핀테크, 왜 기술 혁명이 아니라 금융 시장의 해체인가?

Fintech is Financial Network Revolution

핀테크(Fintech)에 대한 관심이 금융 기관을 비롯하여 금융 당국, 벤처에 이르기까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하지만 핀테크가 무엇인지에 대한 정의도 제각기 다른 것이 현실이다. 답하는 사람에 따라 인터넷 은행이, 애플페이(Applepay), 알리페이(Alipay) 등 결제 서비스가, 비트코인(Bitcoin)이 핀테크라고 답한다. 이런 상황에서 하나의 방향성을 논하기는 쉽지 않지만 반드시 필요한 과정이다.

핀테크의 본질은 과연 무엇인가? ‘핀테크’라는 유행어에 가까운 용어가 다소 불편하지만 ‘금융 서비스의 미래’라는 관점에서 현상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무엇보다 필요하다. 이 글에서는 핀테크가 왜 단순한 기술 혁신을 넘어서는지, 금융 서비스의 네트워크화란 무엇을 의미하는지 살펴보도록 하겠다.

금융 거래는 정보다

마크 앤드리슨(Marc Andreesen)이 금융 산업에 대해 2014년 10월 블룸버그 비즈니스와의 인터뷰[1]에서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 바 있다. 그는 넷스케이프 내비게이터(Netscape Navigator)를 개발했고 그 이후 벤처 투자자로서 페이스북, 트위터, 에어비앤비 등 세상을 바꿔놓은 기업에 초기 투자를 했다.

“금융 거래는 숫자일 뿐입니다. 정보에 불과하지요. 예를 들어 온라인 결제를 위해 10만 명의 사람, 뉴욕 맨해튼의 빌딩, 1970년대 시작된 메인 프레임 기반의 거대한 데이터 센터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 오늘날의 새로운 현상들은) 저에게는 은행의 해체(unbundling)를 의미합니다.”

금융 거래가 음악, 영화, 책과 같은 정보라는 것은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 아이튠즈가 음악을, 넷플릭스가 영화를, 아마존이 출판산업을 해체(unbundling)한 것과 같다. 금융 산업에도 그와 같은 거대한 파도가 밀려오고 있음을 의미한다. 규제가 상대적으로 심한 금융 산업의 특성상 조금 늦춰진 것뿐이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현상이다.

핀테크는 금융의 네트워크화이다

그렇다면 핀테크를 어떻게 정의할 것인가? 단순히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인가? 물론 이런 관점도 틀린 것은 아니다. 모바일 인터넷, 빅데이터 등의 정보기술을 기존의 금융 시스템에 접목하여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쉽고 편리하게 만드는 데 주목한 것이다.

미국의 탑 비즈니스 스쿨인 와튼의 핀테크 클럽[2]의 경우는 핀테크를 ‘기술을 이용하여 금융 시스템을 보다 효율적으로 만드는 기업들로 이루어진 산업(an economic industry composed of companies that use technology to make financial systems more efficient)”으로 정의하고 핀테크 기업의 예로 킥스타터(Kick Starter, 크라우드 펀딩), 렌딩클럽(Lending Club, P2P 대출), 웰스프론트(Wealthfront, 알고리즘 기반 자산관리), (Xoom, 결제), 코인베이스(Coinbase, 비트코인 기반 결제) 등을 들고 있다. 이러한 매우 다양한 분야 기업들의 공통점을 금융 시스템과 금융 산업을 보다 더 효율적으로 만드는 것에서 찾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핀테크는 단순히 기술 혁명이 아니라 폭넓게는 정보 혁명, 더 나아가 네트워크 혁명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핀테크란 ‘정보기술을 이용하여 금융 서비스, 나아가 금융 산업을 해체하고 금융 서비스를 네트워크화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통해 더욱 저렴하며,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 정의는 기존 시스템의 효율성을 강조하기보다는 새로운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가치 창출과 효율성의 극대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연결에 기반한 금융 거래 네트워크 현상

모든 것이 투명해지고(transparent)[3] 수요와 공급의 연결이 즉각적(instantaneous)인 세상에서 이미 새로운 형태의 금융 비즈니스 모델도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

1) 트랜스퍼와이즈(TransferWise)

핀테크의 대표적인 사례로 많이 언급되는 트랜스퍼와이즈의 비즈니스 모델을 살펴보자. 심하게 이야기하자면 트랜스퍼와이즈는 환치기에 기반을 둔 외환 거래 네트워크다. 예전에는 외환으로 환전이 필요한 사람들과 내국환으로 환전이 필요한 사람들을 쉽게 연결해줄 수 있는 방법이 없었지만, 이제는 외환의 수요와 공급을 실시간으로 연결하여 쉽게 환치기가 가능한 것이다(*여기서 법적 이슈는 다루지 않는다. 참고로 트랜스퍼와이즈의 경우 영국에서 합법적으로 운영[4]되고 있으며 최대 백만 파운드까지 외화송금을 할 수 있다. 저렴한 수수료(0.5%)를 무기로 2015년 1월 현재 총 30억 파운드가 송금되었고 송금 규모는 매월 16-20% 성장[5]하고 있다.).

트랜스퍼와이즈는 소위 "환치기" 네트워크이다. 한국의 '가'라는 사람이 미국의 'A'라는 사람에게 100불을 보내야하고 미국의 'B'가 한국의 'A'에게 100불을 보내야하는 상황이라면 이를 한국의 '가'로 부터 받은 11만원을 '나'에게 보내주고, 미국의 'B'에게서 받은 100불을 'A'에게 보내줌으로서 필요한 거래를 성사시킨다.

트랜스퍼와이즈는 소위 “환치기” 네트워크다. 한국의 ‘가’라는 사람이 미국의 ‘A’라는 사람에게 100불을 보내야 하고 미국의 ‘B’가 한국의 ‘A’에게 100불을 보내야 하는 상황이라면, 트랜스퍼와이즈는 한국의 ‘가’로 부터 받은 11만 원을 ‘나’에게 보내주고, 미국의 ‘B’에게서 받은 100불을 ‘A’에게 보내줌으로써 필요한 거래를 성사시킨다.

2) 렌딩클럽(Lending Club)

이러한 네트워크는 외환 거래뿐 아니라 대출, 결제, 펀딩 등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대출의 이베이(Ebay for Money)로 불리는 렌딩클럽[6]의 경우는 사채 네트워크라 할 수 있다. 누구든지 적은 돈을 빌리고 빌려줄 수 있다.

렌딩클럽의 경우 채무자의 대출은 25달러 단위의 채권(note)으로 발행되고 투자자는 이 25달러 단위의 채권을 구입함으로써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이해의 편의를 위해 중간 과정은 생략했다). 적게는 수백 많게는 수천 명(채권)에게 분산투자를 하는 것이 보편화되면서 투자자 개인이 관리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렌딩클럽의 경우 채무자의 대출은 25달러 단위의 채권(note)으로 발행되고 투자자는 이 25달러 단위의 채권을 구입함으로써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이해의 편의를 위해 중간 과정은 생략했다). 적게는 수백 많게는 수천 명(채권)에게 분산투자를 하는 것이 보편화되면서 투자자 개인이 관리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과거와는 달리 일정 규모의 네트워크가 형성되면서 적은 돈을 빌려주는 사람도 여러 사람에게 (25달러 단위로) 나눠서 빌려줄 수 있다(실제로 렌딩클럽은 채무불이행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100명 이상에게 분산투자를 권유[7]하고 있다.).

3) 비트코인(Bitcoin)

뿐만 아니라 비트코인은 참여자의 연결에 기반을 둔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화폐·결제 네트워크라 할 수 있다. 즉 완전히 분산·분권화된 비트코인에서는 결제의 중심이 되는 은행이 존재하지 않고 모든 참여자의 네트워크가 은행을 대체[8]하는 것이다. 이러한 사례들이 바로 네트워크 혁명 관점에서 핀테크를 이해해야 하는 이유다.

연결(의 흔적)과 연산에 기반한 새로운 가치

이제 우리의 모든 행위(예를 들어 친구 맺기)는 연결(예를 들어 친구 관계)을 낳고 이는 흔적(데이터)을 남긴다. 우리가 알게 모르게 남긴 수많은 흔적(데이터)으로부터 새로운 가치[9]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것이다.

렌딩클럽의 경우 신용등급을 산정할 때 전통적인 신용 데이터에만 의존하지 않는다. 인터넷상의 데이터(예를 들어 소셜네트워크 활동, 리뷰, 검색 추이 등)를 활용[10]하여 신용등급을 조정함으로써 투자위험을 낮춘다.

이러한 데이터의 연산에 기반한 가치 창출은 신용등급 산정뿐 아니라 투자, 펀드와 같은 분야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예를 들어 웰스프론트는 소프트웨어에만 기반하여 매우 저렴하고 안정적인 펀드 관리 서비스[11]를 제공하고 있으며, 렌딩로봇(LendingRobot)과 같은 회사는 헤지펀드와 같은 전문 투자 기관들의 전유물이었던 알고리즘 기반 P2P 대출 투자 관리 서비스[12]를 일반 투자자에게 저렴하게 제공한다(렌딩로봇 서비스를 설명하는 동영상[13]). 그런가 하면 비트코인은 연결과 연산에 기반하여 금융 거래에서의 신뢰와 보안 개념을 재정의하고 있다(이에 대해서는 이어지는 글 ‘비트코인 사례연구’에서 자세히 다룬다).

렌딩클럽의 경우 채무자의 대출은 25달러 단위의 채권(note)으로 발행되고 투자자는 이 25달러 단위의 채권을 구입함으로써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이해의 편의를 위해 중간과정은 생략하였다). 적게는 수백 많게는 수천 명(채권)에게 분산투자를 하는 것이 보편적이 되면서 투자자 개인이 관리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렌딩클럽의 경우 채무자의 대출은 25달러 단위의 채권(note)으로 발행되고 투자자는 이 25달러 단위의 채권을 구입함으로써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이해의 편의를 위해 중간 과정은 생략했다). 적게는 수백 많게는 수천 명(채권)에게 분산투자를 하는 것이 보편화되면서 투자자 개인이 관리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

결론: 금융 기관(노드)이 아니라 참여(연결)가 중심이다

핀테크는 결국 중앙집권적 금융 시장의 해체이며, 기존의 금융 기관, 전문가, 관리자들에게 쏠려 있던 역할을 네트워크가 대체하는 것을 의미한다. 여러분과 같은 일반 사용자가 참여하는 혁명이다. 핀테크를 기존의 금융 서비스 틀에서 본다면 핀테크의 미래는 없다. 기존의 틀을 깨고 핀테크를 바라볼 때 가능성과 희망이 보일 것이다.

금융 거래를 정보로, 금융 거래 서비스를 유기적 네트워크가 형성되는 과정으로 이해하는 기업만이 그 혁명을 선도하게 될 것이다.

<갈림 길>


  1. Anthony Effinger, "Andreessen on Finance: ‘We Can Reinvent the Entire Thing’," Bloomberg Business, Oct 7, 2014, http://www.bloomberg.com/news/articles/2014-10-07/andreessen-on-finance-we-can-reinvent-the-entire-thing-.
  2. Daniel McAuley, "What is FinTech?" Wharton Fintech, Sep 4, 2014, http://www.whartonfintech.org/blog/what-is-fintech/.
  3. 윤지영, <어디까지 보여줄 것인가?>, <<오가닉 미디어>>, 21세기북스, 2014.
  4. http://transferwise.com/blog/2012-02/financial-services-authority-approves-transferwise-without-limits/
  5. Oscar Williams-Grut, "TransferWise valued at $1bn by top Silicon Valley venture capital fund," Independent,  Jan 26, 2015, http://www.independent.co.uk/news/business/news/transferwise-valued-at-1bn-by-top-silicon-valley-venture-capital-fund-10002618.html.
  6. Charles Enser, "An eBay For Money: What You Need To Know About Lending Club's IPO," Benzinga, Dec 10, 2014, http://www.benzinga.com/news/14/12/5070975/an-ebay-for-money-what-you-need-to-know-about-lending-clubs-ipo.
  7. http://www.lendingclub.com/public/diversification.action.
  8. 윤지영, <비트코인, 우리가 은행이다>, 오가닉 미디어랩, 2014년 2월 22일, http://organicmedialab.com/2014/02/22/we-are-a-bank-in-bitcoin/.
  9. 윤지영, <연결의 6하원칙과 IoT 네트워크>, 오가닉 미디어랩, 2014년 12월 29일, http://organicmedialab.com/2014/12/29/5w1h-of-connection-and-iot-network/.
  10. "A (French) Revolution in the U.S. Banking System, HEC, Jan-Feb 2015, https://resources.lendingclub.com/news/LendingClub-HEC-Fev2015.pdf.
  11. Jonathan Shieber & Jordan Crook, "Wealthfront Now Manages More Than $2 Billion In Client Assets," TechCrunch, Mar 3, 2015, http://techcrunch.com/2015/03/03/wealthfront-now-manages-more-than-2-billion-in-client-assets.
  12. Steve O'Hear, "LendingRobot Scores $3M To Automate Investing On P2P Lending Platforms Lending Club And Prosper," TechCrunch, Jan 20, 2015, http://techcrunch.com/2015/01/20/lendingrobot/.
  13. https://vimeo.com/89054921.